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진] 캐나다의 화웨이 부회장, 美송환 가능성 커져

    발행일 : 2020.05.29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의 창업자 런정페이의 딸이자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 부회장이 27일(현지 시각)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법원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그는 은행 사기 등 13개 혐의로 미국 검찰에 기소됐으며, 미국 요청으로 2018년 12월 밴쿠버 공항에서 체포돼 가택연금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법원에 등장하는 그의 발목에도 위치추적기가 채워져 있다. 이날 법원은 멍 부회장의 혐의가 범죄인 인도 기준에 부합한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그가 미국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커졌고, 미·중 관계에 또 다른 악재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 AFP 연합뉴스
    본문자수 : 32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