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렘데시비르 닷새 치료비 280만원

    김수경 기자

    발행일 : 2020.07.01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미국내 가격 공개

    미국에서 중증 코로나 환자에게 치료 효과를 보인 렘데시비르〈사진〉의 국내 공급과 관련, 정부가 "공급 관련 협상은 8월 이후에야 가능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현재까지 렘데시비르는 미국 내 공급이 우선적인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렘데시비르의 미국 내 판매 가격은 주사약인 10mL짜리 1병이 390달러(약 47만원)로 책정됐다고 지난 29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렘데시비르 투여 환자의 90~95%가 평균 5일에 걸쳐 렘데시비르 6병을 투여받는 점을 감안하면, 닷새 치료에 2340달러(약 280만원)가 드는 셈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국내 가격은 약가(藥價) 협상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 현재로는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수경 기자
    본문자수 : 42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