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日 가와사키市 "혐한시위 처벌"

    도쿄=이태동 특파원

    발행일 : 2020.07.01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가 일본 지자체 중 처음으로 혐한(嫌韓) 시위를 처벌하는 조례를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재일 동포들이 많이 사는 가와사키시는 일본 극우 세력의 타깃이 돼 혐한 시위가 끊이지 않았다.

    이 조례에 따르면, 특정 국가나 지역, 또는 해당 지역 출신에 대해 차별을 조장하거나 혐오를 부추기는 언동을 반복할 경우 시장이 중단을 권고·명령할 수 있다. 명령 위반 시 50만엔(약 558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한편 그레그 브래진스키 미 조지워싱턴대 교수는 29일 "한국의 첨단 기술이 G7 국가들보다도 뛰어난데 (G7 정상회의에) 참여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일본의 (한국 G7 참여) 반대는 식민주의 사고방식의 잔재"라고 했다.
    기고자 : 도쿄=이태동 특파원
    본문자수 : 38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