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79세 밥 딜런, 새 앨범 빌보드 2위에

    이혜운 기자

    발행일 : 2020.07.01 / 사람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노벨상 받은 포크 代父의 노익장

    노벨문학상이 노익장(老益壯)의 전부가 아니다. 201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가수 밥 딜런(79·사진)이 최근 새 앨범을 미국 빌보드 메인 음반 차트(빌보드 200) 2위에 올렸다. 밥 딜런이 지난달 19일 발매한 정규 39집 '러프 앤드 라우디 웨이즈(Rough and Rowdy Ways)'는 2012년 앨범 이후 8년 만의 자작곡 음반. 그는 이번 음반으로 레이디 가가 같은 쟁쟁한 후배 가수들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그의 주 종목인 포크·블루스 장르의 10곡이 담겼다. 미국 평론 사이트에서도 만점에 가까운 극찬을 받았다.

    밥 딜런은 데뷔 음반을 발표한 196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10년마다 '빌보드 200' 40위 안에 신보(新譜)를 꾸준하게 올려놓은 최초의 가수가 됐다. 밥 딜런은 1963년 발표한 두 번째 스튜디오 음반 '더 프리휠링 밥 딜런(The Freewheelin' Bob Dylan)'으로 빌보드 200에 처음 진입했다. 2009년 발표한 음반은 차트 1위에 올라서 '최고령(68세) 빌보드 200 가수'로 기록되기도 했다.

    미국 포크 음악의 대부로 불리는 그는 반전(反戰)과 저항, 자유와 사랑의 메시지를 담은 노래로 세계 대중음악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기고자 : 이혜운 기자
    본문자수 : 63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