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참새 100마리 떼죽음… 경의선 숲길 미스터리

    황지윤 기자

    발행일 : 2020.07.01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울 마포구 연남동 경의선 숲길에서 최근 두 차례에 걸쳐 참새·비둘기 100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6월 10일과 21일 경의선 숲길 공원 곳곳에서 참새 80마리와 비둘기 12마리가 죽은 채 발견돼 조사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0일 공원을 지나던 70대 남성 A씨는 바닥에서 떼로 죽은 새 사체를 발견했다. A씨는 21일에도 공원 곳곳에 죽은 새들이 널브러져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A씨는 새 사체를 일렬로 모아 사진을 찍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상이 없는 점 등에 비춰봤을 때, 독극물로 인한 집단 폐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22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부검 결과 독극물 사용 정황이 있을 경우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생동물보호법은 농약 등으로 야생동물을 포획하거나 채취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어기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고 규정한다. 경찰은 범인을 잡기 위해 주변 방범 카메라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기고자 : 황지윤 기자
    본문자수 : 57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