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보좌관 청탁 처벌'과 '육군 규정·탈영' 국방일보에 오른 두 주제, 우연인가?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0.09.17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만화와 오늘의 영어란에 게재

    국방부 국방홍보원이 발행하는 국방일보가 16일 '국방청렴툰'을 통해 보좌관의 부정 청탁 관련 만화를 실었다. 이 만화에는 현재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모씨의 부정청탁 의혹 일부와 상당히 유사한 내용이 실렸다. 만화는 그러면서 '제3자를 위해 부정청탁한 공직자는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국방부는 "전체 사례집이 있고, 순서대로 내보내는 것인데 우연히 시기가 겹친 것"이라고 했지만, 군에서는 "국방부가 원래는 서씨 관련 논란을 연상시키는 청탁을 불법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국방부 감사관실이 제공한 이 만화에는 국회의원 보좌관이 한 병사의 보직 변경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만화는 B 보좌관이 A 국장에게 전화하면서 시작된다. B 보좌관은 A 국장에게 "모 사단 수색대대에 복무하고 있는 C 일병을 행정 쪽으로 손 좀 써달라"고 부탁한다. D 사단장과 E 연대장은 F 대대장에게 이 청탁을 그대로 전했고, F 대대장은 "C 일병을 당장 행정으로 돌리라"고 지시한다.

    국방일보는 만화 끝부분에 "부대 배속과 보직 부여 등 병역 관련 직무는 부정청탁 대상 직무에 해당한다"고 했다. A 국장과 B 보좌관, D 사단장, E 연대장 모두 '제3자를 위해 부정청탁한 공직자'로 3000만원 이하 과태료 처분 대상이며, F 대대장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했다.

    국방일보는 "본 내용에 등장하는 인물 및 부서(기관)는 실제와 관련 없음을 알려 드린다"고 했지만, 군에서는 "현 추미애 장관 아들 청탁 건과 묘하게 맞아떨어진다"는 얘기가 나왔다. 국방부는 "작년 8월에 미리 제작해놓은 총 50회분 중 일부가 우연히 오늘 게재된 것"이라고 했다.

    이날 국방일보 '한미연합사단과 함께하는 오늘의 군사영어' 코너에는 '육군 규정(AR: Army Regulation)'과 함께 '탈영(AWOL: Absent Without Leave)'이 소개됐다. 이를 두고도, 서씨를 둘러싼 '부대 미복귀' 논란을 연상시킨다는 말이 나왔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104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