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40년간 9조원… 전 재산 기부 목표 이뤘다"

    김윤주 기자

    발행일 : 2020.09.17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억만장자 찰스 척 피니, 면세점 그룹 'DFS' 창립자

    미국의 억만장자 찰스 척 피니사진〉가 자신의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목표를 마쳤다. 그가 지난 40년 동안 기부한 금액은 80억달러(약 9조4000억원)에 달한다고 포브스지가 1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피니는 전 세계에 매장을 둔 면세점 그룹 'DFS' 창립자다. 1960년 면세점을 세운 뒤 큰돈을 번 그는 평생 '살아있을 때 기부하자'는 좌우명을 갖고 살아왔다. 피니는 이 좌우명에 따라 자신의 자선 재단 '애틀랜틱 필랜스로피'를 통해 전 세계 자선단체, 대학, 재단 등에 그간 80억달러를 기부했다. 자신과 아내의 노후를 위해 재산 중 200만달러(약 23억5000만원)만 남겨뒀다.

    피니는 14일 재단 해체 문서에 서명했다. 그는 "매우 만족스럽다. 살아서 기부를 마칠 수 있어 아주 좋다"고 포브스지에 말했다.

    피니는 애초 대부분의 기부 활동을 익명으로 해왔다. 하지만 그의 선행이 알려지며 빌 게이츠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에게도 영감을 줬다고 포브스지는 전했다. 피니는 공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인연도 있다.

    기고자 : 김윤주 기자
    본문자수 : 55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