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로나 우울 잊게하는 꽃 그림… 22일까지 화가 전병현 개인전

    발행일 : 2020.09.17 / 문화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화가 전병현(63)씨의 개인전이 서울 와룡동 나마갤러리에서 22일까지 열린다. 한지 부조 기법으로 표현한 수십 점의 꽃 그림〈사진〉이 한가득이다. 수레국화·산수유·진달래·매화…. 직접 경기도 곤지암에서 닥나무를 재배해 만든 한지를 손으로 뜯어 캔버스에 붙인 뒤 돌가루 등을 입히고 그 위에 물감을 덧칠하는 고된 과정 끝에 피어난 꽃들이다. 코로나 시대의 우울 극복을 위해 마련된 전시다. 무료 관람.

    본문자수 : 23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