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건영·백원우 不正 제보한 30代 前직원 "나도 공범" 자수하며 "두 사람 빨리 수사를"

    박국희 기자

    발행일 : 2020.09.17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 기획실장 시절 회계 부정을 저질렀고 미래연 직원을 백원우 전 의원실 인턴 직원으로 허위 등록해 월급을 받게 했다는 의혹과 관련, 이를 언론에 제보했던 김하니(34)씨가 "나도 공범"이라며 16일 서울남부지검에 자수서를 제출했다. 이 의혹은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가 지난 6월 윤 의원과 백 전 의원을 고발해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됐었다.

    노무현재단 부설 미래연의 회계 담당 직원이었던 김씨는 이날 본지에 "고발 석 달이 지났는데 참고인 조사 통보조차 없었다"며 "미래연 부정의 공범인 내가 피의자가 돼도 좋으니 두 사람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 불법이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정권 실세'에 대한 수사를 뭉개니 공익 제보자가 처벌을 감수하고 자수하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씨는 자수서에서 "2011년 5월 17일 윤 실장이 '하니씨 명의의 무자료 통장을 개설하라'고 해서 내 명의 통장을 만들었고 당시 윤 실장이 준 1100만원을 입금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1년 5~11월 지자체 용역비 2100여만원,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식 용역비 590여만원 등이 입금된 차명 계좌 사본을 제출했다.

    김씨는 또 2011년 7월 윤 실장의 제안으로 당시 자신을 백원우 의원실에 인턴으로 등록해 일은 미래연에서 하면서 월급 상당 부분을 백원우 의원실에서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2011년 7~12월 국회 사무처로부터 550여만원이 입금된 본인 계좌 내역을 첨부했다. 김씨는 "백원우 의원실이 몇 호인지도 몰랐다"고 했다.

    김씨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지난달 김씨에게 "다른 사건이 밀려서 수사를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이날 김씨가 자료를 제출하자 검토해 보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의원은 "근거 없는 돈거래나 사적으로 쓴 돈은 없다. 미래연과 백 의원실은 협력 관계였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기고자 : 박국희 기자
    본문자수 : 99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