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레나 마이 돈다, 너거꺼정 쉬거레이"

    권광순 기자

    발행일 : 2020.09.17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의성 어르신들, 자녀에 영상편지 "고향 오지말고 너희끼리 쉬어라"

    "이번 추석 때 사람 마이(많이) 댕길 때(다닐 때) 오지 말고 너거꺼정(너희들끼리) 쉬거레이. 올게는(올해는) 코레나(코로나) 마이 돈다 안카나. 꼼짝 말고 집에 들어 앉아 있고."

    경북 의성군의 어르신 300여 명이 멀리 사는 자녀들에게 휴대폰으로 추석맞이 영상 편지를 제작해 보내고 있다<사진>.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될 위험이 있으니 이번 추석에는 찾아오지 말고 집에서 쉬라는 당부와 그래도 보고 싶은 애절한 마음을 담았다.

    영상 편지는 의성군이 나서서 지난 14일부터 찍기 시작했다. 의성군 생활지원사 120명이 혼자 사는 어르신 1873명의 집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휴대폰으로 촬영을 한 뒤 자녀들에게 전송하는 방식이다. 의성은 전체 인구 5만명 중 40%가 65세 이상이다. 미리 준비한 원고나 리허설 없이 현장에서 바로 촬영해 전송하기 때문에 진한 사투리와 간곡한 마음이 그대로 담겨 있다.

    16일 현재까지 어르신 300여 명의 영상 편지가 제작돼 전국에 흩어진 자녀들에게 전송됐다. 의성군은 오는 26일까지 모든 촬영과 영상 편지 전송을 마칠 방침이다.

    영상 편지 제작 아이디어를 낸 이는 박경숙 의성군 노인복지계장이다. 박 계장은 "일부 어르신이 영상 편지를 제작할 때 겉으로는 '올해는 오지 말고 나중에 조용하면 오너라'는 등 고향 집 방문 자제를 이야기하지만, 반어적 표현으로 자식들을 보고 싶어 하는 심정을 많이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고자 : 권광순 기자
    본문자수 : 74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