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낙연,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회부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0.09.17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미향은 당원권 정지하기로… 재판 끝날 때까지 의원직은 유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6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를 열어 위안부 할머니들이 받은 국민 성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했다. 윤 의원은 지난 14일 검찰이 자신을 기소하자 "법정에서 결백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 대표의 이날 결정은 윤 의원에 대한 징계 성격을 띠고 있다. 윤 의원에 대한 제명 등 추가 징계가 내려지지 않는다면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의원직은 유지하되 당원으로서 권리는 행사할 수 없는 것이다.

    이 대표는 또 이날 당 윤리감찰단을 출범하고 250억원 임금 체불과 600여명 대량 해고 사태로 논란에 휘말린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의원과, 재산 축소 의혹에 휩싸인 김홍걸 의원을 '조사 대상 1호'로 지정했다.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공수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윤리감찰단 단장에 부장판사 출신의 최기상 의원을 임명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윤리감찰단이 이·김 의원의 비위 여부 조사를 거쳐 결과를 보고하면 윤리심판원 징계에 부칠지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 출범에 앞서 이 의원 등에 대한 당 차원 조사도 지시하고 별도로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자 임금 체불과 대량 해고 사태가 불거진 이 의원 사안들을 가볍지 않게 보고 있다는 뜻이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이 의원을 향해 공개적으로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기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대표가 취임 후 연이어 의원 관련 논란이 불거지면서 당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상당히 곤혹스러운 상황"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당 윤리감찰단에 대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은 없다. 윤리감찰단이 이·김 의원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번 윤리감찰단 출범을 두고 일부 의원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여론이 악화하자 일단 윤리감찰단에 넘기는 식으로 국면을 전환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또 조사 책임자와 피조사자가 모두 현역 의원이어서 제대로 조사가 되겠느냐는 지적도 나왔다. 최 대변인은 "윤리감찰단장을 맡은 최기상 의원은 초선이라 의원들과 관계에서 자유롭고, 법관 시절 소신 판결로 신망이 두터웠다"며 "강단 있고 신속하게 처리해줄 거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11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