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文, 김오수 임명… 33번째 야당 패싱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1.06.0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청문보고서 3분만에 채택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김 총장 임기는 6월 1일부터 시작되며 임기는 2년이다. 현 정권이 출범한 이후 야당 동의 없는 장관급 인사 임명은 33번째다.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김 총장 인사청문 보고서를 단독으로 채택했다. 앞선 26일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여야 의원들이 인신공격에 가까운 말다툼을 벌인 끝에 파행됐다. 국민의힘에선 청문회 재개를 요청했지만 민주당은 이날 단독으로 회의를 열어 3분 만에 '기습 채택'에 나섰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인사청문회가 이미 진행된 데다 법에서 정한 시한이 끝난 상황이라 다시 청문회를 하자는 야당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려웠다"고 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도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대부분 의혹이 잘 해명됐다"고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청문회가 제대로 끝나지도 않았는데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라며 "민주당의 일방적 행태는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준 것"이라고 반발했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59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