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소개 영상에 평양 능라도… 靑 "서울이면 어떻고, 평양이면 어떠냐"

    이용수 기자

    발행일 : 2021.06.0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탁현민이 관여하고 홍보했던 서울 P4G 개막영상 물의 빚어

    '2021 P4G 서울 정상회의'가 31일 서울선언문을 채택하고 1박 2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참가국들은 서울선언문에서 "우리는 기후변화, 사막화와 토양의 황폐화, 생물 다양성 손실을 동시대의 가장 큰 세 가지 환경 문제로 인식한다"며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파리협정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폐막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화상 정상회의에는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존 케리 미 기후특사 등 정상급 인사 13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포용적 녹색 회복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녹색기후기금(GCF),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등 한국에 있는 국제기구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어 "5월 31일은 한국의 바다의 날"이라며 "유엔 차원에서 플라스틱 등 해양 쓰레기 해결을 위한 논의를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전날 인터넷과 TV로 전 세계에 생중계된 P4G 정상회의 개막식 영상이 이날 논란이 됐다. 개최지인 서울을 소개하는 부분에서 랜드마크인 남산, 고궁, 한강에 이어 등장한 위성사진이 서울이 아닌 평양을 찍은 것이었기 때문이다. 영상은 대동강 능라도를 시작으로 평양과 평안남도 일대, 한반도, 우주에서 본 지구의 순서로 빠르게 줌아웃됐다. 이어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세계 각국의 리더들'이란 자막과 함께 주요 참석자들을 소개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와 관련 기사들엔 "P4G의 P가 평양이냐" "할 말을 잃었다" "실수가 반복되면 고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청와대 유튜브 계정에 있던 이 영상은 이날 오전 11시를 전후해 삭제됐으며 오후 1시 무렵 수정된 영상이 업로드됐다. 문제가 된 평양 위성사진을 서울 위성사진으로 교체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외주 제작사의 의도치 않은 단순 실수"라며 "그것이 왜 흠이 될까 싶다"고 했다. 이어 "P4G는 전 지구적, 인류적 목표를 다루는 회의인데 서울이면 어떻고 평양이면 어떤가"라고 했다.

    P4G 서울 정상회의는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최초의 환경 분야 다자 정상회의로, 청와대와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갖고 준비해 온 행사다. 행사 전반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라디오 방송에 두 차례 나와 이번 행사를 홍보하기도 했다.
    기고자 : 이용수 기자
    본문자수 : 115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