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TV조선] 도자기 만들러 간 미스 MBC

    발행일 : 2021.06.01 / TV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TV조선 ‘기적의 습관’ 저녁 7시

    TV조선은 1일 저녁 7시 '기적의 습관'을 방송한다.

    1981년 '미스 MBC' 준(準)미스, 1982년 MBC 14기 공채 탤런트 출신 여배우 김청(59)이 기적의 습관 스튜디오를 찾는다. 여전히 미모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기적의 습관'에서 최근 일상을 공개한다. 정원이 딸린 2층 전원주택에 살고 있는 그는 직접 채소를 키워 먹으며 전원생활을 즐기고 있다. 정원을 관리할 때는 그도 터프해진다. 철마다 각종 잡초가 자라는데 이를 옮기기도 어려운 커다란 기계를 이용해 제거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스튜디오 출연진은 "웬만한 성인 남성도 하기 어려운 작업을 하다니 놀랍다"고 한다.

    요리 솜씨 좋기로 유명한 김청의 또 다른 취미는 그릇 모으기. 도자기를 배워 직접 그릇을 만들기도 했다. 김청은 제작진과 함께 도자기를 배웠던 도자기 공방을 찾아 다시 한번 도자기를 만들어 본다.

    동안으로 유명한 김청이지만 그도 피하지 못한 것이 갱년기. 김청은 "40대 초·중반부터 최근까지 갱년기 증상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말한다.
    본문자수 : 53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