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좋아하는 걸 파고드는, '에세이 시리즈' 전성시대

    곽아람 기자

    발행일 : 2021.06.02 / 문화 A1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취향·기호 확실한 MZ세대 겨냥… 취미·일·음식·혼자 등을 주제로

    인문·사회과학 전문 출판사인 동녘은 지난 4월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반생)를 겨냥한 에세이 시리즈 '디귿(ㄷ)'을 론칭했다. "'나'로 살기 어려운 세상에서 스스로를 지키며 살아가는 씩씩한 '혼자'들의 독립생활을 응원한다"는 문장이 캐치프레이즈다. 첫 권으로 기본소득당 서울시 상임위원장을 지낸 신민주(27)씨의 '집이 아니라 방에 삽니다'를 냈다. 월세 탈출, 취업 성공, 연애 등 일상의 모든 것에 '기본소득'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박소연 동녘 편집자는 "밀레니얼의 이야기를 밀레니얼 세대 당사자의 목소리로 들려주는 것이 의미 있다고 생각해 기획했다"고 말했다. 등산을 주제로 한 2권, 달리기를 주제로 한 3권도 최근 나왔다.

    1인 출판사 '꿈꾸는인생'은 지난 3월 '들' 시리즈를 선보였다. '오늘을 지탱하는 작은 기쁨들에 대한 이야기'라는 콘셉트다. 첫 권으로 김설 작가의 '사생활들', 두 번째 권으로 약사이자 독립서점 운영자인 박훌륭씨의 '이름들'을 내놓았다. 홍지애 꿈꾸는인생 대표는 "한 사람이 책 한 권을 꽉 채워서 말할 수 있는 무언가를 폭넓게 담아내고 싶다고 생각해 기획했다"고 말했다.

    2017년 가을 코난·위고·제철소 세 출판사가 합심해 론칭한 '아무튼' 시리즈의 성공 이래 출판계는 '취향과 애호'에 대한 이야기를 경쾌하게 담아내는 시리즈물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다. '내가 좋아하는 일이 내가 사는 법'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의사, 라디오 PD, 플로리스트 등의 직업 이야기를 담아낸 은행나무의 '라이킷' 시리즈, '식탁 위에서 만나는 나만의 작은 세상'을 표어로 라면, 조식, 해장국 등 저자가 좋아하는 먹거리에 대한 에세이를 출간하는 세미콜론의 '띵' 시리즈, '내면의 만족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일과 삶'을 주제로 육아, 블로거 등의 이야기를 풀어낸 산지니의 '일상의 스펙트럼' 시리즈 등 다채롭다.

    저마다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지만 이 시리즈들이 겨냥하고 있는 독자는 하나로 수렴된다. 취향이 확실하고 거대 담론보다는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소중히 여기는 MZ세대다. 라이킷 시리즈를 내고 있는 은행나무 이진희 이사는 "MZ세대 독자들은 좋아하는 것이 확실하면서 남의 취향에도 관심이 많아 남들이 '덕질'하는 것도 소비한다"면서 "심각하게 '성공'을 말하는 기존 자기계발서 대신 좋아하는 일과 직업을 연결시키며 삶의 방향을 찾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편이 2030 독자들의 마음을 끌 것이라 생각해 기획했다"고 말했다. 띵 시리즈를 기획한 김지향 세미콜론 차장은 "쿡방, 먹방은 잘되는데 왜 음식 에세이는 성공하기 힘든가에 대한 의문이 있었다. 코로나로 지쳐가고 있는데 마음을 달래주는 '한입'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면 좋을 것이라고도 생각했다"고 했다.

    '신선함'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여기고, 원고지 400~600매(200쪽) 정도로 분량도 많지 않다 보니 초보 저자들을 많이 섭외하는 것이 이 시리즈들의 특징이다. 박소연 동녘 편집자는 "메일링 서비스, 독립 출판물, 소셜미디어를 눈여겨본다. 기존 저서 유무보다는 얼마나 감동을 주면서 밀레니얼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시장 반응도 고무적이다. 이진희 은행나무 이사는 "베스트셀러가 되지 않더라도 작은 팬덤을 가져가는 기획으로 괜찮다. 컬렉션 하는 재미가 있다며 사 모으는 독자들도 있다"고 했다.

    [그래픽] MZ세대를 겨냥한 시리즈물
    기고자 : 곽아람 기자
    본문자수 : 171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