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의 처가의혹 공세에… 윤석열측 "정치 공작"

    김민서 기자 김아사 기자

    발행일 : 2021.06.04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3일 처가와 관련한 여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 "일부 정치인의 도를 넘는 언행"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 장모 최모(74)씨 변호인이 낸 입장문을 통해서다. 그러나 여권 인사들은 "검찰은 윤 전 총장 처가 관련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최모씨 변호인 외에 윤 전 총장 측 인사도 이날 "검찰 특수부가 동원돼 1년 3개월 동안 탈탈 털어놓고도 혐의점을 찾지 못한 사건을 새로운 수사팀으로 넘겨 대선 때까지 계속 끌고 가 마치 뭐가 있는 것처럼 망신을 주겠다는 정치 공작"이라며 "'김대업 사건'과 뭐가 다르냐"고 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조국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 기준은 윤 전 총장 가족 비리에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하자 반박한 것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여권 인사들이) 마치 수사 대상자가 수사를 지연하는 것처럼 오해를 야기하고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 측 인사는 "관련자 수십 명을 반복 소환하고 계좌 추적까지 다 했는데도 혐의점을 찾지 못한 사건"이라며 "그런데도 수사를 계속 끌고 가는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장모가 죄질이 나쁜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데 '내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 준 적 없다'고 하는 건 부적절하다"며 "윤 전 총장은 언행을 자중하라"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 인사는 "장모가 오히려 거액의 피해 금액을 상대방에게서 보전받으려다 벌어진 일로 발언 취지가 잘못 전달된 것"이라고 했다.

    최씨는 지난 2012~2015년 경기 파주시의 요양병원을 동업자 3명과 개설해 운영하면서 요양급여 22억9000만원을 부정 수급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 판결 선고를 앞두고 있다. 이 사건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과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고발했다. 이 사건 외에도 서울중앙지검은 윤 전 총장 아내 김건희씨가 대표인 '코바나컨텐츠' 전시회 기업 협찬 의혹, 김씨와 그의 어머니인 최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김아사 기자
    본문자수 : 109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