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미국 "백신 맞고 공짜 맥주 한 잔"… 집단면역(성인 70% 접종) 총력전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1.06.04 / 국제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6월 '국민 행동의 달'로 지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 시각) 독립기념일인 다음 달 4일까지 한 달을 '국민 행동의 달'로 명명하고 코로나 백신 접종 총력전에 나섰다. 백신 접종자에겐 공짜 맥주·야구 티켓 등을 주고, 자녀를 돌보느라 접종이 어려운 사람들에겐 무료 보육 서비스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독립기념일까지 미국 성인 70%가 최소 한 차례 백신을 맞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상황에서 막바지 드라이브에 나선 모습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1일까지 미국 성인 62.8%가 최소 한 차례 백신을 접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미국은 작년 여름과는 극적으로 다른 (새로운) 여름을 향해 가고 있다"면서 "미국은 곧 자유의 여름, 기쁨의 여름, 함께 모여 축하하는 여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복한 여름을 맞기 위해서는 "백신을 반드시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의 백신 접종 독려에는 기업들도 동참하고 있다. 버드와이저 등을 생산하는 미국 맥주·음료 업체 안호이저 부시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70% 접종률' 공약이 달성될 경우 법적으로 술을 마실 수 있는 모든 21세 이상에게 5달러 상당의 공짜 맥주 한 잔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연설에서 "백신을 맞고 (공짜) 맥주 한 잔 마시라"고 했다. 약국 체인인 CVS는 백신을 맞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공짜 크루즈 여행과 프로미식축구 챔피언결정전 '수퍼볼' 티켓 등을 경품으로 내걸었다.

    미 정부는 또 메릴랜드주(州) 등 일부 지역에서 동네 이발소와 미용실에서 백신의 안전성을 설명하고 그 자리에서 백신을 맞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최근 시작했다. 어린이집·YMCA 등과 연계해 부모가 백신을 맞은 뒤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회복 기간 동안 자녀를 돌봐주는 방안도 마련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는 할 수 있다(We Can Do This)'라는 이름의 백신 접종 독려 투어를 이끌기로 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백신 접종률이 가장 낮은 미국 남부와 중동부 지역을 돌면서 백신 접종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부통령 남편 더그 엠호프 변호사도 함께한다.

    한편 프랑스도 이달 15일부터 백신 접종 대상을 12~18세로 확대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전체 인구의 39.1%, 성인 인구의 49.8%에 해당하는 2617만명 이상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진정한 전환점을 지났다"고 말했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126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