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카뱅 몸값 40조, KB금융 2배… 토스, 42초면 대출심사

    박건형 기자 장형태 기자

    발행일 : 2021.06.04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금융 판도 바꾸는 테크핀 기업들

    테크핀(TechFin) 서비스 토스에서는 42초면 시중은행 대출 창구를 모두 다녀올 수 있다. 토스 앱에서 '대출 조회' 버튼을 누르고 직장 정보와 소득만 입력하면 '42초 만에 30개 은행에 다녀왔어요'라는 알림과 함께 대출 한도가 크고 이율이 낮은 조건순으로 대출 상품들을 보여준다. 지난달까지 누적 심사 요청 158만건, 누적 대출 실행 금액은 3조원이 넘는다. 카카오페이증권에서는 잔돈으로 펀드 투자를 골라서 할 수 있다. 카카오택시나 카카오쇼핑에서 결제한 뒤 남은 1000원 미만의 잔돈을 카카오페이가 유망 펀드에 적립한다. 지난 4월까지 가입 계좌가 누적 188만개로 증권사 공모펀드 가운데 가장 많은 사람이 투자하고 있다.

    ◇금융시장 상식 깬 테크핀

    토스와 카카오페이의 사례처럼 테크핀 기업들은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깨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고객을 지키기 위해 다른 은행과 협업을 꺼리고, 안정적인 운용을 중시하는 기존 금융권과 달리 테크핀 기업들은 타사 상품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을 세분화한 맞춤형 상품도 공격적으로 출시한다. 카카오뱅크의 대표적인 히트상품 '26주 적금'은 일정액을 납입하는 기존 적금과 달리 매주 납입액을 전주보다 늘리도록 하고, 특정한 주에는 가산금리를 주면서 10대와 사회 초년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젊은 층의 도전 욕구를 자극하는 것이 금융 서비스 가입에 효과적이라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상품이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각각 검색과 메신저 시장에서의 독점적인 경쟁력을 앞세워 금융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다. 검색과 채팅을 이용하던 이용자들이 두 회사가 선보이는 쇼핑·결제·투자·증권·대출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된 것이다. IT 업계 관계자는 "은행을 찾아가 상담을 받거나 투자 상품을 일일이 찾아볼 필요 없이 원래 이용하던 포털이나 메신저를 열면 더 편하게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카카오페이 가입자는 3600만명에 이르고, 카카오뱅크는 월 1635만명이 이용하는 국내 1위 은행 앱이다. 카카오뱅크는 2019년 137억원이던 연간 이익이 지난해 1136억원으로 늘었다. 네이버는 네이버페이와 쇼핑 서비스의 시너지를 톡톡히 보고 있다. 지난해 쇼핑 거래액이 28조원으로 인터넷 쇼핑 시장에서 독보적 1위다. 네이버는 기존 금융권에 없는 소상공인 맞춤형 금융 서비스까지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간편송금으로 시작한 토스는 증권에 진출했고, 하반기에는 은행도 선보인다. 토스에 계좌와 카드를 등록한 사업자는 약 1000만명, 계좌 연동 수만 3100만건에 달한다.

    ◇중국·동남아에선 은행 이상

    플랫폼을 기반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국내 테크핀 기업들의 전략은 중국, 동남아 등지에서 검증된 방식이다. 알리바바의 알리페이와 텐센트의 위챗페이는 중국인 90%가 사용하는 모바일 메신저를 기반으로 은행에 갈 필요 없이 아예 페이 서비스를 은행 계좌처럼 활용하게 만들었다. 현재 두 서비스의 활성 사용자는 10억명, 2019년 기준 결제액은 16조달러에 이른다. 알리페이에 고객이 충전해놓은 금액을 투자하는 마켓펀드 '위어바오'는 2019년 기준 2조1000억위안으로 세계 최대 규모 펀드가 됐다.

    인구의 70%가 은행 계좌가 없고, 자산 대부분이 현금인 동남아에서도 테크핀 기업들이 금융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차량 공유 업체 고젝은 지난달 14일 전자상거래 업체 토코피디아를 합병하면서 은행과 자산관리, 대출까지 제공하는 '고투그룹'이라는 금융회사가 됐다. 고투그룹의 월 이용자는 1억명이 넘는다. 기업가치가 400억달러로 추산된다. 고젝은 자동차·오토바이 공유에 활용하는 결제 시스템인 고페이를 쇼핑과 상거래 등으로 확장하면서 이용자를 급격히 늘렸다. 싱가포르의 차량 공유 업체 그랩도 간편결제 서비스 그랩페이로 사용자를 모은 뒤 은행, 증권 등으로 영역을 넓히면서 인구 6억5000만명에 이르는 동남아 각국에 진출했다.

    ☞핀테크와 테크핀

    은행·카드사 같은 금융기관이 모바일 뱅킹, 간편 송금 같은 은행 업무를 간편하게 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핀테크(FinTech)라면, 카카오·네이버·토스 같은 IT 기업이 독자 기술로 종전에 없던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낸 것이 테크핀(TechFin)이다. 2016년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이 처음 써 널리 알려진 말이다.

    [그래픽] 국내 테크핀 기업들 / 시총 비교
    기고자 : 박건형 기자 장형태 기자
    본문자수 : 223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