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女중사 극단선택으로 몬 성추행 상관 2명 더 있다"

    원선우 기자

    발행일 : 2021.06.04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유족, 회유자 포함 3명 추가 고소

    성추행 피해 신고 후 당국의 묵살 탓에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소속 여성 부사관 A씨가 선임 중사 B씨(구속) 외에도 최소 상관(上官) 2명에게 추가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A씨 유족은 3일 국방부 검찰단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유족은 과거 다른 회식 자리에서 A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C씨와 D씨를 고소했다. 유족들은 C씨가 A씨 근무 부대로 파견 왔을 때 성추행이 이뤄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유족 측은 성추행 의혹 2명 외에 사건 무마에 가담한 혐의로 E씨도 고소했다. D씨는 성추행 의혹과 함께 사건 무마 의혹을 동시에 받고 있는 인물이다. 유족들은 성추행 은폐와 관련해 "성추행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윗선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고, 사건을 덮기 위해 협박과 회유를 했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은 "코로나 방역 조치로 외부에서 회식을 못하게 돼 있음에도 회식 자리를 가진 것을 감추려 한 데서 은폐, 회유가 시작됐다"고 했다. 공군은 이날 D씨, E씨를 보직 해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절망스러웠을 피해자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며 "최고 상급자까지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했다. 국방부 합동수사단도 이날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선 "군을 더는 신뢰할 수 없으니 민간 조사단이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등 공군 지휘부에 대한 대대적 조사와 고강도 문책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군 안팎에선 이 총장 자진 사퇴 등도 거론되고 있다. 기사 A4면
    기고자 : 원선우 기자
    본문자수 : 7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