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편집자 레터] 한낮의 우울

    곽아람 Books 팀장

    발행일 : 2021.06.05 / Books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우울은 사랑이 지닌 결함이다. 사랑하기 위해서는 자신이 잃은 것에 대해 절망할 줄 아는 존재가 되어야 한다. 우울은 그 절망의 심리 기제다."

    이렇게 시작하는 1028쪽짜리 책을 품에 안고 무거워 끙끙대며 퇴근 버스를 탔습니다. 앤드루 솔로몬(58) 컬럼비아대 임상심리학과 교수가 우울증을 주제로 쓴 논픽션 '한낮의 우울'(민음사) 개정판이 나왔습니다. 미국에서는 2001년 초판이 나왔고, 국내에는 2004년 처음 소개된 책이죠.

    선배의 추천으로 이 책을 처음 읽은 순간을 잊을 수 없습니다. 우울증을 앓고 있는 저자는 자신의 증세를 객관화하고 학술적으로 파고들어 사회적 문제로 확장시켜갑니다. '이런 방식으로도 글을 쓸 수 있구나' 큰 깨달음을 준 책.

    전문적인 내용과 만만치 않은 두께에도 출간 1년 만에 미국에서만 25만부 팔렸고, 지금까지 국내 판매량은 1만7000부랍니다. 지난해에만 코로나 블루, BTS 리더 RM의 추천도서 목록에 오른 영향 등으로 2000부가 나갔다고 하네요. 올해 개정판 출간 전 5개월간 절판시켰는데 재출간 문의가 빗발쳤답니다.

    이직 잦은 출판계에서 초판과 17년 만에 나온 개정판 편집자가 같은 드문 사례이기도 합니다. 편집자 양희정 민음사 부장은 "초판을 낼 땐 우울증이라는 '사건'에 집중하며 읽었지만 세월이 지나 다시 읽으니 우울한 기질이란 결국 내 안에도 있는 '인간의 연약함'이라는 게 보이더라"고 말합니다.

    여전히 우울증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저자는 책을 이렇게 마무리합니다. "겨울이 그러하듯, 여름도 다시 오게 마련이다. 나는 밑바닥으로 굴러떨어졌을 때조차도 좋아진 때를 상상하는 법을 배웠고, 그 소중한 능력은 악마적인 어둠 속을 한낮의 햇살처럼 파고든다."
    기고자 : 곽아람 Books 팀장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8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