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명수, 판사 출신 與의원 3명 만난 후 임성근 탄핵 밀어붙였다"

    김은정 기자

    발행일 : 2021.06.05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 '김명수 비리 백서'에서 주장

    국민의힘이 김명수 대법원장이 작년 5월 '국회 탄핵'을 이유로 임성근 당시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사표를 반려하기 전에 판사 출신 민주당 의원들을 만나 관련 논의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 대법원장이 현 여권과 교감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주요 보직을 맡았던 임성근 전 부장판사의 탄핵을 밀어붙였다는 이른바 '탄핵 거래' 의혹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다.

    국민의힘은 최근 발간한 '김명수 대법원장의 비리 백서(白書)'를 통해 "김 대법원장이 임 전 부장판사에게 '(여당이) 탄핵하자고 저렇게 설치고 있는데 내가 사표 수리했다 하면 국회에서 무슨 얘기를 듣겠냐'고 했던 작년 5월 22일은 21대 국회 원 구성이 되기 한참 전"이라며 "누가 김 대법원장에게 법관을 탄핵하자고 설쳤다는 건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대법원에 김 대법원장이 민주당 이탄희·이수진·최기상 의원을 5월 22일 전에 만난 적이 있는지 질의했지만 대법원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탄희·이수진·최기상 의원은 김 대법원장이 회장을 지낸 진보 성향의 우리법연구회(최기상) 및 그 후신(後身)으로 통하는 국제인권법연구회(이탄희·이수진)의 핵심 회원 판사였다. 그런데 작년 총선 직후 김 대법원장이 이 세 의원과 만나 '임성근 탄핵'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국민의힘이 백서를 통해 밝힌 것이다.

    본지도 지난 2월 말부터 대법원에 김 대법원장이 작년 총선 직후 여당 의원들과 만났는지를 수십 차례 질의했으나, 대법원은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는 답만 하고 있다. 한 법조인은 "만났는지 여부는 금방 확인할 수 있는데 대법원이 이상하다"고 했다. 이탄희·이수진·최기상 의원은 김 대법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본지에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정 기자
    본문자수 : 89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