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羅·朱, 이번엔 '김종인 상왕론'

    조의준 기자

    발행일 : 2021.06.05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나경원 “李 뒤에 金이 있다”
    주호영 “金이 선거에 간섭”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서 불거진 '계파 논쟁'이 이번엔 '김종인 상왕정치'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나경원·주호영 후보는 그동안 예비경선을 1위로 통과한 이준석 후보가 '유승민계'로 당 대표가 되면 공정한 대선 경선 관리를 할 수 없다고 주장해왔다. 이번엔 이 후보 뒤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있어 '상왕 정치'를 할 수도 있다는 주장까지 나온 것이다. 이 후보는 2012년 총선 당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위원장과 함께 비대위원으로 참여했었다.

    나 후보는 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이준석 뒤에 유승민이 아니라 김종인이 있다는 얘기가 있다'고 하자 "두 분 다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김 전 위원장은 당 대표 선거 시작할 때 초선 (당대표) 이런 얘기를 했고, 이후 이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을 모시고 오겠다는 말을 했다"며 "결국은 우리가 김 전 위원장의 상왕정치를 보게 되는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한다"고 했다. 주 후보도 본지에 "세대 교체를 주장하는 분(김 전 위원장)이 이렇게 (당대표 선거에) 간섭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며 "상왕정치가 될 여지가 다분하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대표 선거전 초반부터 언론 인터뷰를 통해 "당이 아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면 초선 의원을 당대표로 세우는 것도 방법"이라며 신진들의 도전을 적극 지원해왔다. 특히 지난 3일 경북대학교에서 가진 특강에선 이 후보 돌풍과 관련해 "국민의 선호를 무시할 수 없다"며 "시대가 변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듯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도움을 요청할 경우 도울 것인가'란 질문엔 "대표가 되면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원론적인 답변으로 피해갔다. 이 후보는 지난 1일 MBN을 통해 방송된 후보 토론회에서 '당대표가 되면 김종인 전 위원장을 재영입하겠는가'란 OX식 질문에 당 대표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O'를 들기도 했다.

    이 후보는 '김종인 상왕정치' 논란과 관련해 본지에 "(김 전 위원장 외에) 다른 원로들과도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상왕정치 공세가) 정말 유효한 전략이라고 (다른 후보들이) 생각하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했다.
    기고자 : 조의준 기자
    본문자수 : 109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