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대만을 구하라" 백신 들고 날아간 미국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발행일 : 2021.06.07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상원 대표단, 군용기 타고 방문… 미국산 백신 75만회분 지원 약속

    미국과 일본이 코로나 백신 부족에 시달리는 대만 구하기에 나섰다. 지난 4일 일본이 무상 제공한 백신이 대만에 도착한 데 이어 6일 미국도 지원 계획을 밝혔다.

    태미 더크워스, 크리스토퍼 쿤스(이상 민주), 댄 설리번(공화) 등 상원의원 대표단 3명은 6일 군용기를 통해 대만을 방문, 대만에 미국산 백신 75만회분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앞서 미국 정부가 세계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총 8000만회분의 일부다. 구체적인 백신 종류는 알려지지 않았다.

    더크워스 의원은 이날 타이베이 쑹산공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초기 대만은 우리에게 방호용품을 제공하고, 미국민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줬다"며 "(백신은) 대만에 대한 고마움을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또 "미국은 대만의 절박한 수요를 인식하고 있다"며 "대만의 수요를 파악해 이를 워싱턴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한국을 방문한 미 상원 대표단은 이날 오전 5시 미 공군의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를 타고 한국 오산 공군기지를 출발했다. 오전 7시 19분 대만에 도착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등과 면담한 후 오전 10시 30분 다시 비행기에 올라 한국으로 돌아왔다.

    대만은 '방역 모범국'으로 불렸지만 5월 중순 이후 코로나가 폭증했다. 초기 방역 성공을 자신해 백신 확보가 늦어지자 중국 정부와 대만 야당인 국민당이 "중국산 백신을 도입해야 한다"며 대만 정부를 압박했다. 중국과 거리를 둬온 차이잉원 총통 측은 "통일전선 전술"이라며 거부했지만 중국산 백신이라도 도입하라는 대내외 압박에 몰린 상황이었다.

    일본 정부도 지난 4일 대만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무상 제공하겠다고 공식화했다. 1차분인 124만회 분량은 같은 날 일본항공 화물기에 실려 대만에 도착했다. 일본이 백신을 해외에 제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일은 대만을 대중(對中) 견제의 방파제 역할로 삼아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미 정부는 올 들어 미국 공무원이 대만 관료를 접촉하는 것을 허용했다. 일본도 양안 관계에서 공개적으로 대만을 지지하고 있다.
    기고자 :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본문자수 : 10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