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트럼프, 모처럼 공화당 행사에 나와 "내게 투표한 7500만명에 대한 모욕"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발행일 : 2021.06.07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페이스북이 계정 2년 정지시킨 날…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사진> 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2년간 정지하기로 확정했다. 미 뉴욕타임스는 5일 "(이번 결정으로) 트럼프는 내년 중간선거까지 '확성기' 역할을 해온 주류 온라인 미디어에 접근할 수 없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 1월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극렬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페이스북 계정이 정지됐었다.

    닉 클레그 페이스북 국제 부문 부사장은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이 정지로 이어진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할 때, 우리는 그의 행동이 최대의 벌칙을 받을 만한 심각한 규정 위반이라고 본다"고 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는 2023년 1월이 되어야 페이스북에 복귀 심사를 받을 수 있다. 페이스북은 "(복귀 심사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게시물이 여전히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지 여부를 전문가들이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폐이스북을 비판하는 성명에서 "2020 대선에서 우리에게 투표한 7500만명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페이스북이) 검열과 침묵을 강요하고도 처벌 없이 넘어가도록 내버려 둬선 안 된다. 결국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지난 2월 28일 보수정치행동회의 연설 이후 약 3개월만에 '오프라인' 행사에도 등장했다.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州)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코로나를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중국 정부 실험실에서 기원했다는 점을 민주당과 전문가들도 인정했다"며 "미국과 세계가 중국 공산당에 배상을 요구할 때가 됐다. 세계가 한목소리로 중국에 최소 10조달러(약 1경1165조원)의 손해 배상금을 요구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하나 그렇게 하지 않는다. 매우 소심하고 타락했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중국 제품에 100% 관세를 매기는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도 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가 이날 강연을 계기로 내년 중간선거를 내다보며 정치를 재개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본문자수 : 103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