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석열 "천안함 괴담 유포세력, 나라 근간 위협"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1.06.07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현충일에 대전 생존자 자택 찾아
    하루 전엔 국립현충원 참배 "순국선열 분노않는 나라 만들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현충일인 6일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인 전준영(35)씨와 만나 "'천안함 괴담'을 만들어 유포하는 세력들, 희생된 장병들을 무시하고 비웃는 자들은 나라의 근간을 위협하고 혹세무민하는 자들"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대전의 전씨 자택을 찾아 3시간 동안 대화했다. 이 자리에서 "안보가 위태로운 나라는 존속할 수 없고, 경제와 민주주의 모두 튼튼하고 강력한 안보가 담보되어야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잊지 않아야 하는 이유는, 자신의 목숨을 걸고 이 나라를 지켜야 할 사람들에게 '끝까지 함께한다'는 믿음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내가 어제 국립현충원 방명록에 '희생한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쓴 이유"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5일 현충원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조국을 위해 희생한 이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남겼다. 그는 본지 전화 통화에서 "내려앉은 국격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내팽개쳐진 국민의 자존심을 세우자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57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