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쨍 하다가 비, 쌀쌀하다가 무더위… 아열대 한반도?

    선정민 기자

    발행일 : 2021.06.08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6월 내내 변덕… 올해 왜 이럴까

    5월 하순부터 이어진 날씨 변덕이 6월 들어서도 잦아지고 있다. 초여름 날씨를 보이다 비가 오면서 서늘해졌다가 다시 더워지는 양상이 되풀이되는 것. 고온 다습한 아열대 기후 특징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7일 낮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일부에는 예보에 없던 약한 비가 산발적으로 내렸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유입된 시속 60㎞의 얇은 띠 모양 비구름 때문에 일부 지역에 비가 왔다"고 설명했다. 6월 들어 세 번째 비 소식(서울 기준). 서울에는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1일까지 8일 연속 비가 내린 바 있다. 5월은 한 달 내내 이틀에 한 번꼴로 비가 내렸다. 5월 강수 일수는 14.4일(잠정)로 1973년 이후 5월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강수량은 142.4㎜로 역대 7위다.

    반면 2일에는 전국이 낮 최고기온 30도를 웃도는 초여름 날씨를 보였고, 6일에도 수은주가 30도를 넘기자 부산과 강릉 해수욕장에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아열대와 유사한 날씨

    기상청은 최근 비가 잦은 이유를 "한반도 대기 상층에 차고 건조한 공기가 자리 잡은 가운데 수증기를 많이 머금은 비구름이 몰려오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진 탓"이라고 설명했다. 그 결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기상청은 7~8일 일부 중부지방에 비가 내린 다음 8~9일 다시 전국적으로 낮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는 무더위가 찾아오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때 이른 봄 더위에 비도 많이 내리면서 아열대와 유사한 날씨를 보였다. 아열대 기후는 월평균 기온이 10도가 넘는 달이 연중 8개월 이상인 경우를 가리키는데, 지금은 남한 지역의 10% 수준이지만 2080년에는 62.3%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3~4월 서울의 강수량은 235㎜로 작년 같은 기간(33.2㎜)의 7배를 기록했다. 5월에도 유난히 비가 많이 왔다. 아울러 3~5월 기온은 작년보다 1~3도 높았다. 맑을 때는 무덥다가도 비가 오면 기온이 뚝 떨어져 낮에도 서늘했다. 곳곳에서 갑작스러운 우박도 내렸다.

    이재정 케이웨더 예보팀장은 "지난 3~4월에는 한반도에 전반적으로 고압대가 형성돼 비가 오는 가운데 맑은 날도 많았다"며 "이로 인해 햇빛이 강한 날에는 기온이 올라가면서 무더위가 이어졌다"고 했다. 하지만 5~6월에는 상황이 바뀌었다. 대기 상층에 찬 공기가 위치하고, 그 밑으로는 따뜻한 남서 기류가 유입되면서 대기 불안정이 커져 비가 자주 온 것이다. 북극 기온 상승으로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찬 공기가 남하한 데 따른 것이다. 고위도 지역에서 주변 대기의 흐름을 막는 온난 고기압(블로킹) 현상이 겹친 것도 예년과 다른 기후가 나타난 이유다.

    ◇장마 24~25일쯤 시작

    기상청은 올해 장마가 예년처럼 전국적으로 6월 24~25일쯤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기록적인 폭우를 보인 작년과 달리 올해 장마철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많은 정도의 비가 예보됐다. 기상청 3개월 전망에 따르면, 6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고, 7~8월에는 비슷한 수준의 비가 올 확률이 높다. 기온은 6~7월에 평년보다 약간 높거나 비슷하고 8월이 되면서 평년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그래픽] 올해와 작년 서울의 강수량·평균 기온
    기고자 : 선정민 기자
    본문자수 : 16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