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女중사 필사의 SOS, 여권 출신 센터장이 묵살했나

    원선우 기자

    발행일 : 2021.06.08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도움 외면한 공군
    양성평등센터장 사건 알고도 국방부에 보고안해

    공군 양성평등센터가 극단 선택을 앞둔 이모 중사의 도움 요청을 외면하고 사건을 방조했다는 비판이 7일 제기됐다. 센터는 2018년 성폭력 피해자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됐다.

    양성평등센터 이모 센터장은 이 중사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사건 직후인 3월 초에 인지하고도 국방부에 즉각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센터장은 이 중사 관련 사항을 국방부에 보고하지 않은 상황에서 '성고충 상담' 등 활동을 계속했다. 그는 3월 24일 '성고충 상담 매뉴얼'을 발간하며 "매뉴얼에 성고충 상담이 어떻게 이뤄져야 하는지, 피해자가 자존감을 회복해 건강한 군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방법을 구체적이고 실질적으로 담았다"고 했다. 매뉴얼을 만들어 놓고 자신이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이다.

    그는 2012년 대선 때 민주당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언했던 여권(與圈) 인사다. 이 센터장은 당시 문 후보 '대전 시민 캠프' 여성행복본부장으로 활동했다. 2014년 6월 지방선거 때는 민주당(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권선택 대전시장 후보 캠프에서 정책실장으로 일했다. 권 후보가 시장에 당선되자 대전시 성평등기획특별보좌관을 2017년까지 지냈다. 이 센터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9년 1월, 민간인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센터장(군무원 3급)에 임용됐다. 당시 군은 "군의 시각이 아닌 민간의 양성평등적 관점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임명 취지를 밝혔다. 하지만 군 안팎에선 전문성을 외면한 '정치권 낙하산 인사'란 말이 나왔다.

    이 센터장은 취임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장병들이 마음 놓고 상담하고 신고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제도적 장치를 촘촘하게 마련해야 한다"며 "고위직 가해자에게 더욱 엄격한 처벌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이 센터장은 본지 통화에서 "사건 직후 보고를 받았다"고 했지만, 왜 국방부에 보고하지 않았는지에 대해선 "수사 중이라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임용됐다"며 "'낙하산'이란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기고자 : 원선우 기자
    본문자수 : 101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