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주당 前부대변인 막말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 수장시켰다"

    조의준 기자

    발행일 : 2021.06.08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최원일 함장 "명예훼손이자 모욕"

    조상호<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7일 방송에서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해 "(최원일) 함장이 부하를 수장(水葬)시켜 놓고 자신은 승진했다"고 말했다. 조 전 부대변인은 지난해 5~8월 민주당에서 상근부대변인으로 근무했고, 현재는 법무법인 파랑의 대표 변호사를 맡고 있다.

    조 전 부대변인은 이날 채널A 방송에 패널로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천안함 생존자를 만났다는 내용을 다루는 과정에서 갑자기 "최원일 함장은 예비역 대령인데, 그분은 승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냐하면, 그때 당시 생때 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켜 놓고 그 이후에 제대로 된 책임을 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앵커를 비롯한 다른 패널들이 "위험한 말씀을 하셨다" "잠시만요"라고 제지하자 그는 목소리를 높이며 "아니요. 함장이니깐 당연히 책임을 져야죠. 자기는 살아남았잖아요"라고 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가 "본인이 수장시킨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하자 조 전 부대변인은 다시 목소리를 높이며 "아니죠, 그때 당시에 작전 중이었다. 심지어 한미 연합훈련 작전 중이었는데, 자기가 폭침당하는지도 몰랐다는 것은 지휘관으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런 의미로 수장이란 표현을 쓴 것"이라고 했다.

    최 전 함장은 이날 백령도에 있는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을 들었다고 한다. 최 전 함장은 본지 통화에서 "46용사들을 내가 수장시켰다는데, 정말 그렇다면 내가 무슨 낯으로 (백령도 위령탑에) 갈 수 있겠느냐"며 "명백한 명예훼손과 모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당론인지 내가 직접 찾아가 확인할 것"이라며 "지금은 백령도에 있지만, 금주 중 민주당을 찾아가 (송영길) 당대표에게 직접 물어봐야겠다"고 했다.
    기고자 : 조의준 기자
    본문자수 : 90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