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G7 회의서 한·미·일 정상 만남은 여전히 오리무중

    이용수 기자

    발행일 : 2021.06.08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日 "약식 회담도 않겠다" 기류 강해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국) 정상회의 개막일(11일)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지만 이를 계기로 추진돼 온 한·미·일 정상회의는 아직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한·미·일 공조 체제의 복원을 위해 3국 정상회의 개최에 의욕적이지만, 최근 다시 대립하는 한·일 관계로 인해 추진에 애를 먹는 것으로 7일 전해졌다.

    3국 정상회의 추진에 가장 회의적인 것은 일본이다. 문재인 정부의 임기 내에는 일본이 중시하는 과거사 문제에 돌파구를 열기 어렵다고 보고 한국과의 접촉 자체를 꺼리는 '한·일 대화 무용론'이 팽배해 있다. 외교 소식통은 "한국과는 다자회의 계기에 짧게 만나는 약식 회담도 않겠다는 게 일본 내 기류"라며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은 희박하고 한·미·일 정상회의도 장담하기 어렵다"고 했다.

    한국은 3국 정상회의 개최의 필요성엔 공감하지만 대일 기조는 오락가락하는 모습이다. 작년까진 반일(反日) 선동에 매달리다가 올해 들어 대일 유화 기조로 돌아섰다. 도쿄올림픽을 남·북·미 대화 재가동의 계기로 삼겠다는 기대감 때문으로 해석됐다. 하지만 지난 4월 북한의 올림픽 불참 선언 이후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도쿄올림픽 웹사이트 등 악재가 겹치며 대일 기조는 다시 험악해졌다.

    상황이 녹록하진 않지만 3국 정상회의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다는 관측이 많다. 효율적인 중국 견제와 북핵 대응을 위해 한·미·일 공조 체제의 정상화를 외교 정책 우선순위에 올려놓은 미국의 의지가 워낙 강하기 때문이다.

    전날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한·일 우호의 상징'인 고(故) 이수현씨를 언급하며 대일 유화 메시지를 발신한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외교 소식통은 "3국 정상이 G7 직후 미국에서 따로 만나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했다.
    기고자 : 이용수 기자
    본문자수 : 9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