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반기문·블레어 등 세계 지도자 230명 "G7은 후진국 백신 지원금 49조 내라"

    임규민 기자

    발행일 : 2021.06.08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상회의 앞두고 공동서한 발송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전 세계 230명의 지도급 인사들이 11~13일 정상회의를 갖는 G7(주요 7국)에 저소득 국가 백신 접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6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들은 G7에 "저소득 국가 백신 확보에 필요한 660억달러(약 73조원)의 3분의 2(440억달러·약 49조원)를 부담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 서한을 보냈다. 서한엔 반 전 사무총장을 비롯, 고든 브라운 전 영국 총리,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과 올루세군 오바산조 전 나이지리아 대통령 등 아프리카 전 국가원수 15명을 포함한 전직 지도자 100여 명이 서명했다. 또 영국의 항공·여행 기업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 회장 등 기업인들과 2016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핀란드 경제학자 벵트 홀름스트룀 등 역대 노벨상 수상자들도 서명에 참여했다.

    이들은 "2020년은 세계적 (백신) 협력의 실패를 목도했지만, 2021년은 협력의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모두가 어디서든 안전해질 때까지 아무도 코로나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했다. "백신에 대한 지원은 자선 행위라기보다는 모든 국가의 전략적 이익과 같다"고도 했다.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의 1회 이상 백신 접종률은 2%가 되지 않는 반면, 일본(9.2%)을 제외한 G7 6국은 40~60%대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

    앞서 이번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도 6일 내년 말까지 전 세계 백신 접종을 완료하기 위한 협력을 G7 정상회의에서 제안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기고자 : 임규민 기자
    본문자수 : 79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