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돼요 안돼요 돼요… 시민들 백신예약 분통

    김정환 기자 조유미 기자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1.06.08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부 이달에만 3차례 혼선

    7일 오전 화이자 백신 접종을 둘러싸고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접종 대상이 아닌 20대 직장인들이 잇따라 "화이자 접종 예약에 성공했다"는 체험기를 인터넷에 올린 것. 신한은행에서 일하는 김모(29)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화이자 예약 홈페이지에 들어가 신상 정보를 입력했더니 덜컥 예약이 됐다. 예방접종센터에 문의했더니 "예약됐으면 접종 대상자가 맞는다"고 답했다. 들뜬 마음에 하루를 보냈지만 이는 결국 예약 오류로 판명 났다. 이날부터 1·2분기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 대상자였다가 드문 혈전 문제로 제외된 20대를 대상으로 화이자 접종 예약이 시작됐다. 다만 그 대상은 20대 의료 기관·약국 종사자, 경찰·소방관·해경,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 등이다. 그런데 질병관리청이 명단 입력을 잘못하는 바람에 혼선을 초래한 것이다.

    ◇20대 화이자 예약 취소 해프닝

    예약 취소 소동은 곳곳에서 벌어졌다. 이날 오전 11시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게시판엔 삼성SDS 직원 2명의 서로 다른 내용 글이 올라왔다. 한 명은 "화이자 백신 접종을 예약했다", 다른 한 명은 "예약 대상자가 아니라는 얘기를 들었다"는 내용이었다. 한 삼성전자 직원은 블라인드 게시판에 "방금 '화이자 접종 대상'이라고 떠서 날짜와 장소를 선택했는데, 홈페이지 화면이 넘어가지 않더라"며 "다른 창을 켜서 본인 인증을 하자 이번엔 '접종 대상자가 아니다'라는 안내문이 나왔다"고 썼다. 이 게시물엔 '나도 그랬다'등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국회도 마찬가지다. 20대 국회 보좌진 A씨도 이날 화이자 접종을 예약했다. 주변 20대 보좌진들로부터 "우리도 화이자 접종 예약 대상이다"라는 말을 듣고, 예약 홈페이지에 들어가니 실제로 '예약 대상'이라는 안내가 떠 예약을 완료했다. 그런데 낮 12시 10분쯤 A씨가 소속된 보좌진들이 있는 단체 대화방에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국회 보좌진은 접종 대상이 아니고, 취소될 예정이라는 질병관리청 답변이 있었다'는 내용이었다.

    이번 접종 대상자들 중 의료기관 종사자에는 보건의료인 외에 행정 직원 등 일반직도 포함된다. 질병청은 이 명단을 파악하기 위해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명단을 활용했다. 그런데 대기업이나 국회 등에 딸린 부속 의원의 경우 일부 직원·보좌진들이 해당 의원에서 일하는 일반직으로 건보 직장가입자 명단에 등록됐다고 한다. 이 때문에 대기업 20대 직원 중 일부가 '화이자 접종 예약' 안내를 받고 실제 예약했다. 질병청은 "혼선을 빚었다. 양해해달라"며 "접종 대상자가 아닌데 화이자 예약을 한 사람은 예약을 취소하고 문자로 안내할 계획"이라고 했다.

    ◇백신 접종 몰리는 6월

    상반기 막바지인 6월엔 백신 접종이 몰린다. 이날 60~64세, 30세 미만 군 장병 접종을 시작으로, 10일엔 30대 이상 예비군 등에 대한 얀센 접종도 시작한다. 400여만명 이상이 6월 초·중순 접종받는다. 그러나 백신 접종 대상자가 점점 늘어나는데 정부는 접종 현장에 명확한 지침을 전달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 접종 열망에 반비례한 접종 행정이다. '20대 대기업 직원 화이자 예약 취소' 사례를 포함해 이달 들어 이런 식의 혼선만 3차례다.

    질병청은 지난 2일 "4일부터는 잔여 백신 예약 접종을 할 때 예비 명단 등록 대상을 '60세 이상'으로 한정한다"고 했다가, 이날 밤늦게 "9일까지는 이미 예비 명단에 이름을 올려 둔 60세 미만도 잔여 백신을 맞을 수 있다"고 말을 뒤집었다. 얀센 접종을 하지 않는 의료 기관까지 얀센 접종 예약을 받았다가 병·의원이 항의를 받는 일도 있었다. 결국 정부는 지난 4일 얀센 접종을 하지 않는 곳에 예약한 이들에게 "4일 오전 11시부터 밤 10시까지 예약 사이트에서 예약을 바꿔달라"고 문자를 보냈다.
    기고자 : 김정환 기자 조유미 기자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190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