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英 해리 왕손 부부 "둘째 딸 '릴리' 낳았어요"

    황지윤 기자

    발행일 : 2021.06.08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름은 '릴리베트 다이애나'로… 여왕 애칭에 어머니 이름 본떠

    영국 왕실로부터 독립한 해리<오른쪽> 왕손의 아내 메건 마클<왼쪽>이 둘째 딸 '릴리베트 다이애나'를 낳았다.

    6일(현지 시각) BBC방송에 따르면, 해리 왕손 부부는 마클이 지난 4일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바버라 코티지 병원에서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산모와 딸 모두 건강한 상태다. 해리 왕손 부부는 "세계 곳곳에서 보내준 사랑과 기도에 감사하다"고 했다.

    아이의 이름은 '릴리베트(릴리) 다이애나 마운트배튼-윈저'다. 해리 왕손의 할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어머니 다이애나빈을 기린 이름이다. '릴리베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애칭이다. '엘리자베스'를 제대로 발음하지 못했던 어린 여왕이 자신을 '릴리베트'라고 칭했고, 애칭으로 굳어졌다고 BBC는 전했다.

    해리 왕손 부부의 둘째 딸 릴리는 여왕의 열한 번째 증손이며 영국 왕위 계승 서열은 8위다. 미국에서 태어난 릴리는 영국과 미국 이중국적을 갖게 됐다. 미 CNN방송은 "릴리는 미국 대통령이 될 자격과 영국 왕실 계승 자격을 동시에 지녔다"고 전했다.

    해리 왕손과 마클은 2018년 5월 결혼했고, 이듬해 5월 첫째 아들 '아치 해리슨'을 낳았다. 해리 왕손 부부는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 재정적인 지원을 받지 않겠다며 독립을 선언하고 미국으로 이주했다.
    기고자 : 황지윤 기자
    본문자수 : 67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