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 임종성 가족이 산 땅, 10배 뛰었다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1.06.09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투기의혹 의원 12명 탈당 권유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민권익위 조사에서 부동산 불법 소유·거래 의혹이 제기된 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부동산 '내로남불'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한 결단"이라며 야당에도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민주당이 자진 탈당을 권유한 의원은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부동산 명의신탁), 김한정·서영석·임종성(업무상 비밀 이용), 김수흥·양이원영·오영훈·우상호·윤재갑(농지법 위반) 의원이다. 탈당 시 의원직을 상실하는 비례대표인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에 대해서는 출당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커서 선제적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개별 의원들의 혐의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부 의원은 그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왔다. 임종성 의원은 2018년 누나와 사촌 등이 지역구인 경기도 광주 고산2택지지구 인근 땅(6409㎡)을 5억여원에 공동 매입했다. 임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이었고, 땅 매입 직후 시(市)가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을 고시하고 개발 사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토지 가격이 3년 만에 10배 이상 급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12명 중 6명(김주영·김한정·서영석·임종성·양이원영·윤재갑 의원)은 권익위 조사와 별도로 경찰의 내사·수사도 받아왔다. 권익위 조사 자료는 이르면 9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이첩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기존 수사해온 혐의와 같은 것인지 확인해볼 계획"이라고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국민 앞에 집권당의 외피를 벗고 깨끗하게 해명하고 오길 바라는 차원에서 불가피한 결정을 했다"며 "의원들이 선당후사 관점에서 수용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우상호·김한정 등 일부 의원은 "당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 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A3면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99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