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美가 준 얀센, 유효기간 대부분 이달 23일

    배준용 기자

    발행일 : 2021.06.09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일각에선 "재고떨이 아니냐"

    미국이 제공한 얀센 코로나 백신 100만명분 유효기간이 대부분 6월 23일로, 유효기간이 거의 임박한 물량으로 8일 파악됐다. 이날 의료계에 따르면 "일선 의료기관에 배송된 얀센 백신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 유효기간이 이달 23일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미국이 우리나라에 지원한 얀센 백신은 약 101만명분이다. 이 중 약 90만명분이 오는 10일부터 20일까지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등에게 접종된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유효기간이 임박한 백신을 재고 떨이식으로 제공한 것을 우리 정부가 외교적 성과로 과도하게 포장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유효기간 내 백신을 접종하면 안전성과 효과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유효기간까지 냉장 보관이 이뤄지면 안전성 위험이 없고, 유효기간 중에는 약효가 충분히 유지된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 담당자는 "얀센 백신 물량 대부분 유효기간이 6월 말인 것은 사실이나 전부가 그런 건 아닌 걸로 안다"고 말했다.
    기고자 : 배준용 기자
    본문자수 : 50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