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미향엔 출당 권고, 금배지 지켜줬다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1.06.09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비례대표는 탈당땐 의원직 잃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제기된 소속 의원 12명에게 '탈당 권유'를 하면서, 이 중 비례대표인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에 대해선 '출당(黜黨)' 조치를 하기로 했다. 비례대표는 탈당 시 의원직을 상실한다. 하지만 출당 조치에 따라 떠나게 되면 의원직을 유지한 채 무소속 신분으로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다. 민주당은 최고위원회를 열어 2명 의원에 대한 출당을 의결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해당 의원들에 대해 특수본 수사 결과 무혐의가 입증되면 복당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동료 의원들께서 하루속히 의혹을 해소하고 돌아오기를 문 열어놓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명의 신탁과 업무상 비밀 이용 혐의에서 무혐의가 나면, 농지법 위반이나 다른 곁가지 의혹에서 일부 혐의가 인정되더라도 복당이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우상호·김회재·김한정 의원 등 일부는 "탈당하지 않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49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