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백신을 맞읍시다] 백신 접종 마치면 해외여행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1.06.10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7월부터 단계적으로 허용

    코로나 대유행으로 1년 넘게 사실상 닫혔던 하늘길이 7월부터 단계적으로 열릴 전망이다.

    정부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방역 신뢰도가 높은 국가에 단체 여행을 가면 도착 후 일정 기간 격리하는 조치를 면제해주는 이른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 안전 권역)' 정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방역 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이르면 7월부터 단체 여행을 허용하려 한다"고 말했다. 현재 '트래블 버블' 협의를 진행하는 나라로는 싱가포르, 태국, 괌, 사이판, 대만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나라들은 공무나 사업, 가족 방문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원칙적으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있거나, 입국 후 7~21일간 자가 격리를 의무화한 곳이다. '트래블 버블'은 일정 구역(bubble) 안에서는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외부와는 차단하는 개념이다.

    정부가 계획하는 '트래블 버블'은 다소 제한적이다. 일단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치고 항체 형성에 필요한 14일이 지난 사람이 대상이다. 정부가 허가한 특정 관광 상품을 파는 여행사를 통해 단체 여행을 갈 때만 격리를 면제받는다. 현지에 가서도 프로그램에 따라 움직여야 한다. 동선(動線) 관리를 받는 셈이다. 개별 여행은 대상이 아니다. 단체 여행을 가기 전 최소 2주 우리나라에 머물러야 하고, 출발 날짜 3일 이내에 코로나 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돼야 한다. 백신 접종 증명서도 준비해야 한다. 도착해서도 코로나 검사는 받아야 한다.

    앞으로 각국 백신 접종률이 오르고, 국가 간 협의가 진전되면 '트래블 버블'을 적용할 수 있는 나라가 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갈증이 차츰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A8면
    기고자 :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8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