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여성인 척 채팅… 男 1300명 음란영상 녹화해 판매

    석남준 기자

    발행일 : 2021.06.10 / 사회 A1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찰, 29세 김영준 신상 공개

    1000여 명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를 녹화해 판매한 피의자의 신원이 공개됐다. 피의자는 여성이 아닌 20대 남성이었다.

    서울경찰청은 9일 신상공개 위원회를 열고 이런 범죄를 저지른 피의자 김영준(29·사진)의 실명과 나이, 사진 등 신상을 공개했다. 김은 지난 2013년 11월부터 최근까지 1300여 명의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를 녹화,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에는 아동·청소년 39명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이 압수한 녹화 영상만 2만7000여 개로, 용량은 5.6테라바이트(TB)에 달했다. 웬만한 고화질 영화 1000개분에 해당하는 용량이다.

    김은 채팅 앱 등에 여성 사진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해 온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했다. 20대 남성인 그가 숱한 남성들을 여성인 척 속일 수 있었던 것은 소지한 4만5000여 개의 음란 영상 덕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음란 영상 속 여성들의 입 모양과 비슷하게 대화를 했고, 음성 변조 프로그램을 이용해 피해 남성들이 여자 목소리로 착각하도록 치밀하게 연출했다"고 말했다. 김이 먼저 음란 행위 영상을 송출하면, 남성들도 이에 속아 음란 행위를 했다.

    경찰은 지난 4월 피해자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남성 1000여 명이 연루됐다는 소식에 '제2의 N번방'이라 불렸고, 피의자가 여성일 것이란 추측과 함께 남성들의 분노를 자극했다. 경찰은 지난 3일 피의자 김영준을 검거해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의 알 권리, 범죄 예방 차원에서 피의자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고자 : 석남준 기자
    본문자수 : 80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