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민의힘, 의원 조사권한 없는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1.06.10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6·11 당대표 선거 후보들이 9일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전수조사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다만 "여당 의원 출신이 수장으로 있는 국민권익위원회에는 맡길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감사원에 소속 의원의 부동산 투기 조사를 의뢰했지만, 감사원은 국회의원을 조사할 권한이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조사 권한이 없는 감사원 감사를 고집하는 것은 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꼼수"라고 했다. 이준석 후보는 이날 라디오에서 "전수조사는 감사원에서 해야 한다는 당 원내지도부 입장에 공감한다"면서 "감사원이 안 되면 저희가 최대한 중립적인 외부기관을 찾겠다"고 했다.

    나경원 후보는 "전수조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최대한 빨리 신뢰받을 기관에 맡기겠다"고 했다. 주호영 후보는 "감사원이 조사하지 않겠다면 국회 자체 조사밖에 없는 것 아니냐"며 "전원 외부인사로 자체 조사를 하겠다"고 했다. 추경호 원내수석 부대표 등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이날 감사원을 찾아 소속 의원 102명 본인과 가족의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감사원은 언론을 통해 "감사원법상 국회의원은 직무 감찰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며 "법에서 정해놓은 범위에서 벗어나는 일은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감사원이 입법·사법부 공무원을 감찰하는 것은 헌법 위반"이라며 "국민의힘이 이 사실을 모르지 않을 텐데, 사실상 전수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전당대회를 이틀 앞둔 이날 막판 표심 잡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높은 당원 투표율은 변화에 대한 열망이 반영된 결과"라며 "네거티브나 음모론에 의존하는 후보는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나 후보는 대구 서문시장과 경북 포항 죽도시장을 방문해 "대구·경북의 정권 교체 열망을 실현할 당대표가 누구인지 냉정하게 판단할 시간"이라고 했다. 주 후보는 청와대 앞에서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고 발언한 민주당 전 부대변인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103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