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특별 기고] 팬데믹 시대의 G7 정상회의를 주최하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발행일 : 2021.06.11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코로나 바이러스 재앙이 시작된 후 처음으로 주요 7국(G7) 지도자들이 직접 얼굴을 맞대는 정상회의가 영국 콘월에서 11일 개최된다. 나는 의장으로서 G7 정상 외에도 인도와 호주 총리,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초청해 민주주의와 자유사회 확대를 도모하고자 한다.

    우리의 공통 임무는 코로나를 극복하고 재발 리스크를 최소화하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가장 크고 선진적인 경제의 참가국들은 역량과 전문 지식을 활용하여 공통의 문제를 해결할 준비가 돼 있다. 과학자들의 천재성과 끈기로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항하는 백신이 개발됐다. 이제 우리의 시급한 임무는 가능한 한 신속하게 인류를 보호하기 위해 백신을 공급하는 것이다.

    영국은 지금까지 8000만회분의 백신 물량을 개발도상국에 공급한 백신 공동 분배 프로젝트 코백스(Covax)를 설립하는 데 기여했다. 코백스 백신의 대부분이 영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다. 영국은 그동안 코백스에 5억4800만파운드(약 8619억원)를 기부했는데 앞으로도 국내 잉여 백신의 대부분을 나눠줄 예정이다.

    위기 상황에서 우리 모두는 더욱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 G7은 내년 말까지 세계 모든 사람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개발도상국에 10억 회분의 백신을 제공하는 명확한 목표를 채택해야 한다. 과학자들은 코로나 백신을 이전의 어떠한 질병 백신보다 빠르게 개발했다. 영국을 포함한 다른 많은 국가는 이렇게 개발한 백신을 생각보다 빠르게 사람들에게 접종하고 있다. 이제는 신속하고 창의적인 대응을 통해 인류를 보호하기 위한 세계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G7 회의는 이번 사태의 종식을 결의해야 한다.

    하지만 이러한 시도가 성공하더라도 또 다른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출현하여 재난 상황이 발생한다면 우리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감시 센터 네트워크인 '글로벌 팬데믹 레이더(Global Pandemic Radar)'를 통해 다른 유행병을 예방하고 집단 대응 능력을 강화하여 미래의 위협에 대한 조기 경고를 제공해야 한다.

    연구진은 300일 만에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지만, 더 빠른 속도로 대응해야 한다. G7 정상회의에서는 모든 바이러스의 백신 및 치료법 개발 기간을 더 줄이는 방안을 가속화하는 새로운 노력을 시작할 것이다.

    전 세계 수백만 소녀가 교육받지 못해 전체 사회의 발전을 가로막는 현실은 우리에게 도덕적 분노로 남아있는 것은 물론 경제성장에도 심각한 방해가 된다. 우리의 목표는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아직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는 4000만 명의 소녀에게 교육을 제공하는 것이다. 개발도상국 학교에 50억달러를 기부하는 교육을 위한 파트너십(Global Partnership for Education)에 G7과 초청 국가들이 참여할 것을 요청한다.

    G7은 녹색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로 제한하기 위해 2030년까지 최소 탄소 배출량을 50% 줄이겠다고 약속함으로써 우리의 목표를 실현할 수 있다. 올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콘퍼런스를 통해 전 세계가 협력하여 이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나는 G7이 2030년까지 지구 육지와 해양의 최소 30%를 보전하겠다고 약속해 미래 세대를 위한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기 바란다. 또한 개발도상국에 그린 인프라를 구축, 경제를 강화하는 데 필요한 고품질의 투명한 투자를 해야 한다.

    바로 이런 것들이 야심 가득하면서도 달성 가능한, 전 지구 차원의 회복을 위한 G7 회의의 강력한 의제들이다.
    기고자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80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