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공수처, 윤석열 고발사건 수사착수

    최재훈 기자

    발행일 : 2021.06.1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옵티머스·한명숙 사건 직권남용" 시민단체 주장… 4개월만에 입건
    공수처 "통상적인 절차일 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찰 간부들을 상대로 시민단체가 제기한 고발을 정식 입건하고 수사 절차에 들어갔다. 10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는 지난 2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 전 총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한 2건을 입건해 수사하기로 지난 4일 결정했다. 고발 4개월 만에 나온 결정이다. 공수처 관계자는 "고발을 접수해 분석 절차를 거친 뒤 고발인에게 처리 결과를 통보해주는 통상적 절차"라며 "직접 수사 여부 등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공수처가 입건한 인사에는 윤 전 총장 외에 조남관 대검 차장 등 3명의 현직 검찰 간부가 포함됐다.

    사세행이 고발한 의혹은 먼저 2019년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당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을 수사 의뢰한 사건을 부실 수사했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한 건은 윤 전 총장이 지난해 5월 '한명숙 전 총리 수사팀의 모해 위증 교사' 의혹을 수사권이 없는 대검과 중앙지검의 인권 부서에 배당해 은폐했다는 주장이다.

    두 건 모두 작년 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이 윤 전 총장 징계 국면에서 쟁점화했다가 이후 감찰과 징계위 등에서 유야무야된 사안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특별히 밝힐 입장이 없다"고 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과 사이가 안 좋은 공수처가 이 사건을 '검찰 압박' 등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기사 A4면
    기고자 : 최재훈 기자
    본문자수 : 73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