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왕이 "美 장단에 휩쓸리지 말라" 한국 협박

    이용수 기자

    발행일 : 2021.06.1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文 G7 출국 직전 정의용에 전화… 전문가 "훈계조 표현, 속국 취급"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9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의 중국 견제 구상인 아시아태평양 전략을 맹비난하며 "(미국의) 편향된 장단(偏節奏)에 휩쓸려선 안 된다"고 하는 등 한국의 처신 문제를 거론했다. 한국이 미국의 중국 견제 노선에 동참했다는 평가를 받은 최근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왕이 부장의 발언은 영국 G7(주요 7국)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출국 직전에 나왔다. 중국이 한국에 '미국이 G7 회의에서 주도하게 될 반중(反中) 성토 분위기에 휩쓸리지 말라'는 경고를 한 셈이다. 이 같은 왕이의 발언을 우리 외교부는 발표하지 않았다.

    10일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왕이는 전날 통화에서 정 장관에게 "미국이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은 냉전적 사고에 가득 차 집단 대결을 선동하고 지역의 평화·안정·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아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堅決反對)"고 했다. 이어 "우호적 이웃이자 전략적 파트너인 중·한은 옳고 그름(是非曲直)을 파악해 올바른 입장을 견지하고 정치적 공감대를 지키되, 편향된 장단에 딸려가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한·중 간 고위급 소통이었다.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중국'은 적시되지 않았지만 대만해협·남중국해 등 중국이 민감해하는 사안들이 대거 포함돼 '한국이 미국의 중국 견제 구상에 동참했다'는 해석을 낳았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불장난하지 말라"고 공개 반발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와 외교부는 "반발의 수위가 낮다. 우리 입장을 이해해주는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왕이의 거친 언사는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중국의 반발이 한국 정부의 예상을 크게 뛰어넘는다는 것을 시사한다.

    주재우 경희대 교수는 "왕이의 발언은 아랫사람을 꾸중할 때 쓰는 훈계조의 표현이라 대등한 주권국가 사이에 오간 말이 맞나 싶다"며 "한국을 말로만 전략적 동반자라 부르고 실제론 속국 대하듯 했다. 내정간섭을 일삼던 청나라 위안스카이(袁世凱)를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 측은 전날 통화 종료 직후 "상호 합의하지 않은 내용은 공개하지 말자"고 해놓고 민감한 내용들을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통화는) 솔직한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솔직한 분위기'란 표현은 양측이 서로 하고 싶은 말만 하고 헤어졌을 때 주로 쓰이는 외교적 수사다.

    정부 소식통은 "통화는 한·미 정상회담 직후부터 요청했는데 중국 측에서 차일피일 미루다 그저께(8일) 하자고 연락이 왔다"고 했다. 그래 놓고 왕이는 정 장관에게 "최근 국제·지역 정세가 급변하는데 중·한은 제때(及時)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설명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았다고 역정을 낸 모양새다.

    정 장관은 이 같은 왕이의 언급에 대해 "한국은 중국과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하며 양안(중국·대만) 관계의 민감성을 충분히 인식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미국의 중국 견제 노선에 동참하는 게 아니라고 적극 해명한 모양새다. 역시 한국 외교부 발표엔 없는 내용이다.

    왕이의 발언은 G7 정상회의 개막(11일)을 코앞에 두고 나왔다. 외교 소식통은 "중국 입장에선 반중 메시지가 분출하게 될 G7 정상회의에 한국이 참여하는 게 달갑지 않다"며 "왕이의 발언은 영국에 가서 처신을 잘하라는 일종의 군기 잡기"라고 했다.

    기고자 : 이용수 기자
    본문자수 : 178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