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국민의힘 지지율, 민주당 처음으로 역전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발행일 : 2021.06.11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4개社 공동여론조사 1년만에 처음

    주요 여론조사 회사들의 공동 정치지표 조사에서 국민의힘이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정당 지지율에서 앞섰다. 그러나 양당 격차는 오차 범위 안이다. 전문가들은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서 이준석 돌풍,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 가시화,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민주당 소속 의원에 대한 국민권익위 발표 등 다양한 이슈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10일 엠브레인·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조사 회사의 발표에 따르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27%로 일주일 전 31%에 비해 4%포인트 하락한 반면, 국민의힘은 30%로 2%포인트 상승하며 순위가 바뀌었다. 그 뒤는 국민의당 5%, 정의당 4%, 열린민주당 3% 등이었다. 응답자의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에선 민주당(53%), 보수층에선 국민의힘(61%)으로 쏠린 가운데 중도층은 양당의 지지율이 각각 26%로 같았다.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한 4개 조사 회사 공동 조사에서 국민의힘이 지지율 1위에 오른 것은 약 1년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국민의힘은 이준석 돌풍이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당 소속 의원 12명이 부동산 투기 연루 의혹이 있다는 국민권익위 발표가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상일 케이스탯컨설팅 소장은 "야당은 세대교체 분위기와 윤석열 입당설 등으로 수권 능력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며 "반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수렁'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여당을 외면하는 중도·보수층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최근 조 전 장관 회고록 출간 이후 일부 강경 지지층과 여권 인사의 '조국 옹호' 분위기가 여당 지지율에는 부정적이었다는 것이다.

    한편 이 조사에선 정부가 논의 중인 5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소득·계층과 상관없이 전 국민에게 지급'(39%)과 '코로나19로 피해 본 대상에게 선별 지급'(38%)이 팽팽하게 맞섰고, '재난지원금 지급 반대'도 22%로 적지 않았다. 결과적으로는 재난지원금의 '선별 지급' 또는 '지급 반대'에 공감하며 '전 국민 지급'에 반대하는 응답자가 과반수(60%)인 셈이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선 '선별 지급'(48%)이 '전 국민 지급'(31%)보다 높았고 '지급 반대'는 19%였다. 30대 이상부터 70대까지는 '전 국민 지급'이 '선별 지급'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았지만 '지급 반대'도 20~30%에 달했다.

    '우리 사회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부동산 및 주거 안정'과 '고용 창출 및 경제 회복'이 각각 26%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경제적 양극화 해소' 13%, '권력 기관 개혁' 12%, '복지 증진 및 삶의 질 개선' 9%,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 관계 개선' 4% 등이었다. 가장 시급한 과제로 20대와 30대는 '부동산 및 주거 안정'을 꼽았고, 40대부터 70대까지는 '고용 창출 및 경제 회복'이란 응답이 더 많았다.

    지난 7~9일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 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 조사로 한 이 조사의 응답률은 31.6%,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

    [그래픽] 주요 정당 지지율 추세
    기고자 :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본문자수 : 161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