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부동산투기 전수조사 권익위에 의뢰키로 결정

    주희연 기자 김승현 기자

    발행일 : 2021.06.11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선 탈당 반발 커지자 '당근책'… "모든 의혹 털고오면 더 큰 대우"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하기로 10일 결정했다. 당 안팎에서 "시간 끌기 하는 것 아니냐"는 역풍이 일자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권익위에서 소속 의원 12명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통보하자 이들 전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었다.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소속 의원 102명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권익위에 의뢰하기로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권익위는 전수조사에 대한 공정성을 담보해야 한다"며 "조국, 추미애, 박범계, 이용구 등 친(親)정권 인사들에 대해 입맛대로 유권해석을 내리는 권익위라면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라는 점을 들어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했다. 하지만 이날 감사원은 국회의원 감찰은 직무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사가 불가하다"고 밝혔다. 그러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국회 공직자윤리위나 시민단체 등에 조사를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이럴 경우 여론이 더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권익위에 조사의뢰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권익위는 앞서 접수한 비교섭 5개 정당(정의당·열린민주당·국민의당·기본소득당·시대전환) 소속 의원들과 국민의힘 의원들까지 더해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부동산 투기 의혹 의원 12명에게 '탈당 권고'를 했던 민주당 내부에서는 반발이 격해지고 있다. 민주당 강병원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모든 의혹을 해소하시고 다시 당으로 돌아온다면 당을 위해 헌신했던 이분들의 큰 마음을 국민과 당도 더 크게 대우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탈당 권유'한 직후에 '복당'을 거론한 데 이어, 이제 "더 큰 대우를 해야 한다"는 당근책까지 내놓고 있는 것이다. 탈당 대상 의원 12명 중 현재 탈당 의사를 공식화한 의원은 5명 수준이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김승현 기자
    본문자수 : 103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