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대선경선, 원칙대로 가야"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1.06.1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내 연기론에 분명한 반대, 이재명계 정성호 "탐욕이 무서워"

    이재명 경기지사가 10일 여당 일각의 대선 경선 연기론과 관련,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게 하는 것이 신뢰와 진실을 획득하는 길"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 직후 경선 연기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원래 당이라는 것이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모인 것이기 때문에 의견이 다양한 것은 좋다"면서도 "정말 중요한 것은 국민의 눈높이와 기대치"라고 했다.

    최근 여당에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이 지사를 제외한 거의 모든 대선 후보와 상당수 친문(親文) 의원들이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윤영찬 의원은 이날 "리그전 또는 토너먼트를 통해 역동성을 높이고 흥미를 유발해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경선 시기도 조정할 수 있다"고 했다.

    이 지사 측은 "원칙대로 가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재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의원은 이날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고 엄중한 심판을 받았음에도 여전히 동굴 안에 갇혀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 자들의 탐욕이 무섭다"며 "무신불립(無信不立)이라고 했는데, 여전히 국민을 속이려 하는 그 만용이 대단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입으로만 '선공후사' '선당후사' 하고 개인적 권력욕만 추구하는 정치는 자신을 망치고 당과 나라에도 해악을 끼친다"고 했다. 경선 연기론자들을 향한 비판으로 해석됐다.

    이규민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보궐선거에서 패배한 근본적인 원인은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던 당헌당규를 스스로 훼손하고 부정했기 때문"이라며 "경선 연기론으로 인한 분란으로 다시금 국민들께 외면당할까 우려된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송영길 대표는 이날 경선 연기론 관련 질문에 "어떠한 방법이 가장 국민 신임을 얻어 민주당이 다시 한번 이 나라의 운명을 책임지고 나아갈 수 있을 것인가 보고 판단하겠다"고 했다. 전당대회 때 "원칙이 우선"이라던 입장과 미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해석됐다. 민주당 당헌은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대통령 후보 선출 시기를 달리 정할 수 있다'고 돼 있어 지도부 의중에 따른 유권해석이 중요하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09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