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독주… 충청서 과반 득표

    조의준 기자

    발행일 : 2021.09.06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대선 첫 지역경선서 54.7%… 이낙연에 '더블 스코어'로 이겨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의 첫 지역 순회 투표가 이뤄진 충청권에서 과반인 54.72%를 득표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짧고 굵게 경선을 끝내라는 당원의 뜻"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4일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54.81%, 5일 열린 세종·충북 경선에서 54.54%를 얻어 충청권에서 총 54.72%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2위인 이낙연 전 대표는 대전·충남에서 27.41%, 세종·충북에서 29.72%를 얻어 총 28.19%를 기록했다. 충청권 전체적으로는 정세균 전 총리가 3위로 7.05%, 4위 추미애 전 법무장관 6.81%, 5위 박용진 의원 2.37%, 6위 김두관 의원 0.87% 등의 순이었다.

    이 지사가 충청권에서 다른 후보들을 압도하면서 결선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당내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1·2위 후보자만 두고 결선투표를 벌인다. 이 지사가 충청권에서 기록한 득표율 54%는 문재인 대통령의 2017년 대선 경선 득표율(57%)과 비슷하다.

    이 지사는 경선 후 기자들에 "본선 경쟁력을 중심으로 적극 지지해줬다"며 "예상보다 높은 지지율에 감사한다"고 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충청권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남은 경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가 충청권 경선에서 과반을 기록하면서 다른 주자들의 단일화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관계자는 "후보들의 완주 의지가 커 단일화 가능성이 크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대구·경북(11일), 강원(12일) 등을 거쳐 내달 10일 서울에서 순회 경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기사 A5면
    기고자 : 조의준 기자
    본문자수 : 88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