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선닷컴 Only!] QR코드 비추면… 조용헌 교수가 '부자동네' 이야기 들려줍니다

    발행일 : 2021.09.06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호암이 70년대 초반 장충동에서 살 때는 문간방에 여자 도사가 몇 달씩 상주하고 있었다. '홍 선생'이라고 불렀다. 집으로 들어오는 외부 손님들은 홍 선생의 '영발 체크'를 받는 경우가 있었다. 카메라 앱을 열어 QR코드〈왼쪽〉를 비추거나 조선일보 앱에서 오디오 탭을 누르면 조용헌 교수가 '부자가 사는 동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9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