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하나은행·CU 제휴… 편의점서도 계좌개설

    허유진 기자

    발행일 : 2021.09.06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하나은행이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손잡고 '금융 특화 편의점'을 선보인다. 편의점에 무인 창구를 설치해 계좌 개설과 체크카드 발급, 은행원과 상담 등 업무를 볼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하나은행과 BGF리테일은 이 같은 내용의 '미래형 혁신 채널 구축 및 디지털 신사업 공동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이르면 이달 말 'CU×하나은행 금융 특화 편의점' 1호를 열기로 했다. 1호점은 현재 서울 송파구에 있는 CU 점포를 리뉴얼해 개설할 예정이다. 이 점포의 주변 500m 이내에는 일반 은행 지점이나 자동화기기가 없다.

    금융 특화 편의점 내부에는 금융 서비스를 위한 전용 공간인 '하나은행 스마트 셀프존'이 마련된다. 이곳에는 종합 금융 기기 'STM(Smart Teller Machine)'이 설치된다. STM을 통해 기존 ATM(현금입출금기) 업무는 물론, 계좌 개설과 통장 재발행, 체크카드 및 보안카드(OTP) 발급, 은행원과의 상담 등 영업점을 가야만 처리할 수 있었던 업무들을 처리할 수 있다. 양사는 앞으로 하나은행 영업점 내부에 CU 편의점이 입점하거나 CU 편의점에 하나은행 영업점이 입점하는 등 다양한 채널 제휴에 나서기로 했다.
    기고자 : 허유진 기자
    본문자수 : 6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