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현대글로비스, 車 말고 가스도 실어나른다

    윤형준 기자

    발행일 : 2021.09.06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초대형 가스 운반선 2척 도입… 수소공급망 선제적 구축 나서

    현대차그룹 물류 계열사 현대글로비스가 초대형 가스 운반선을 도입하며 가스 해상 운송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기존 자동차 운반 중심에서 사업 분야를 확대할 뿐만 아니라, 현대차그룹이 역점을 두는 수소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수소 공급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기 위해서다.

    현대글로비스는 세계 3대 원자재 트레이딩 기업인 트라피구라와 운송 계약을 맺고, 2024년부터 10년간 암모니아·액화석유가스(LPG)를 해상 운송한다고 5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2000억원을 투자해 가스 운반선 2척을 새로 건조한다. 배의 적재 규모는 8만6000㎥로 가스 운반선 중 최대 수준이며, 엔진과 발전기를 개량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선박으로 만들 예정이다.

    주력 수송품인 암모니아는 수소와 질소가 결합한 화합물(NH₃)로 지금까진 주로 비료로 쓰였지만, 앞으로는 수소 생산에 더 많이 쓰일 전망이다. 기체 상태의 수소는 부피가 너무 크고, 액체 수소는 수소를 액화하기 위해 운반 설비 온도를 영하 253도 이하로 낮춰야 해 기술적 어려움이 있다. 암모니아는 상온에서 비교적 쉽게 액화시킬 수 있어 운송이 편하고, 나중에 암모니아에서 수소만 추출하면 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 운송 사업을 더 확대할 방침이다. 이미 수소 운송용 트레일러를 활용해 내륙에서 수소 운송 사업을 하고 있고, 노르웨이에서는 친환경 수소 해상 운송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앞으로 액화수소 운송도 추진해 글로벌 수소 유통의 주도권을 쥐겠다"고 말했다.
    기고자 : 윤형준 기자
    본문자수 : 7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