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최영미의 어떤 시] (36) 알 수 없어요

    최영미 시인·이미출판 대표

    발행일 : 2021.09.06 / 여론/독자 A3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알 수 없어요

    내가 멍하니 있으면
    누군가 묻는다
    무슨 생각을 그리 골똘히 하느냐고

    내가 생각에 빠져 있으면
    누군가 묻는다
    왜 그리 멍하니 있느냐고

    거미줄처럼 얽힌 복도를 헤매다 보니
    바다,
    바닷가를 헤매다 보니
    내 좁은 방.

    -황인숙(黃仁淑·1958∼ )

    나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내가 진담을 하면 사람들은 농담으로 알아듣고, 내가 백 퍼센트 농담을 하면 진담으로 알고 화들짝 놀란다. 살다 보면 누구나 그런 어처구니없는 일들을 겪고, 오해하고 오해받는 게 현대인의 일상이지만, 친한 친구들은 심각한 오해를 하지 않는다. 사랑하면 이해한다.

    내가 그를 안다고 할 수 있나? 우리는, 황인숙 시인과 나는 1년 혹은 2년에 한 번 만나 밥을 먹고 술을 먹는다. 인숙 언니가 부르면 나는 무조건 나간다. 나가면 대개 사람이 여럿 앉아 있다. 인숙 언니와 함께한 자리에서 불쾌한 일은 없었다.

    그의 시는 투명하다. 편하게 읽히는 듯하다. '알 수 없어요'의 3연처럼 문득 이 지붕에서 저 지붕으로 건너뛰는 고양이처럼 날렵한 상상력을 보여준다. 거미줄처럼 얽힌 상념의 타래를 따라가다 보니, 바닷가에 와 있다. 생각의 바다에 빠져 우주를 헤매다 깨어나 보니, 내 방. 너무도 익숙한, 너무도 낯선….
    기고자 : 최영미 시인·이미출판 대표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72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