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내일 중국 가는 서훈, 종전선언 논의하나

    김명성 기자

    발행일 : 2021.12.01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양제츠(楊潔?)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의 초청으로 2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 한·중 외교안보 사령탑인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해 8월 부산 회담 이후 1년 3개월여 만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30일 서 실장의 방중과 관련해 "한·중 양국은 고위급 교류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 전략적 소통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고, 서 실장의 방중도 그런 맥락 속에서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서 실장의 방중이 이뤄지면서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말 '종전선언' 추진 작업에 속도를 내려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 실장은 지난 10월 미국을 방문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종전선언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고 긴밀한 논의를 약속한 바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중국이 종전선언에 당사자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피력했다"며 중국과도 사전 의견 접촉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서 실장의 이번 방중은 한·미 간 이뤄진 종전선언 관련 논의를 중국 측에 설명하고, 북한을 신속하게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협력을 요청하는 차원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56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